滬江韓語

企業認證
2016年8月14日 15:34

韓國文學廣場:온몸이 마치 물을 먹은 솜처럼 무겁게 가라앉아 있었다. 몸을 어떻게 움직여 볼 수가 없었다. 형언하기 어려운 어떤 달콤한 슬픔, 달콤한 피곤기 같은 것이 나를 아늑히 감싸 오고 있었다.渾身像浸了水的棉花,沉重得壓在地上。我全身都動彈不得。一種難以形容的甜甜的傷感、甜甜的睏倦感把我捲入寧靜中。雙語閱讀>>>http://t.cn/RtYbLRF